logo

한국어

정보제공

물류 업계 소식 / Logistics News



자국화물 수송에 필요한 적정 국적 컨테이너선대를 확보하는 데 최대 24조원의 자금이 소요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선박 확보 방식은 공급과잉 우려를 고려했을 때 신조보다 경쟁선사 인수합병(M&A)이 낫다는 판단이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은 ‘한국 컨테이너선대 육성의 필요성’이란 제목의 보고서에서 현대상선이 2M과 협력을 계속하거나 자국화물 수송률을 50%로 끌어올리기 위해 필요한 선복량이 200만TEU를 크게 웃돈다며 이 같이 밝혔다.

한진해운이 파산한 후 한국에 남은 최대 원양컨테이너 선사인 현대상선이 얼라이언스(전략적 제휴그룹)별 선사들의 평균 선대 수준을 유지하기 위해선 선복량 확대가 무엇보다 필요하다.

얼라어언스별 소속선사 평균 선복량을 보면 2M+현대상선은 292만TEU, 오션(OA)은 121만TEU, 디얼라어언스(TA) 72만TEU 정도다. TA의 경우 일본 3사의 통합 이후 선사별 선복량은 OA와 비슷한 121만TEU에 이른다.

아울러 국내선사의 자국화물 적취율을 지금보다 끌어올릴 때 필요한 적정 선복량은 100만TEU를 훌쩍 넘어선다.

보고서는 자국화물 적취율을 40%로 올렸을 때 161만TEU, 50%로 올렸을 때 201만TEU의 컨테이너 운항선대가 새롭게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2016년 기준으로 국내선사가 국내 거점의 화물을 수송하는 비중은 아주항로 24%, 원양항로 7% 수준이다.

보고서는 적정 선복을 확보하기 위해 필요한 자금 규모는 1만3000~1만4000TEU급 선박을 기준으로 최소 45억달러(약 5조원)에서 최대 216억달러(약 24조3000억원)에 이른다고 계산했다. 1만3000~1만4000TEU급 선박의 현재 신조선가는 1억900만달러 정도다.

현재 35만TEU를 보유하고 있는 현대상선이 2M과 협력을 확대하기 위해 필요한 선복은 256만TEU 정도다.

2M과의 협력을 끝내고 OA로 갈아타기 위해선 86만TEU의 선대를 추가로 확보해야 한다.

1만4000TEU급 안팎의 선박으로 계산할 경우 2M과의 협력에 197척, OA 가입에 66척의 선박이 필요한 셈이다. 선가는 각각 216억달러 72억달러에 이른다.

자국화물 적취율을 기준으로 보면 적취율을 40%로 끌어올릴 때 추가 확보해야 하는 선복은 72척 93만TEU, 50%로 올릴 때 필요한 선복은 102척 133만TEU다. 선가는 각각 78억달러 112억달러 수준이다.

보고서는 해양진흥공사가 설립되기 전인 올해 상반기에 대규모 선박투자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해양종합금융센터 등 정책금융기관에서 투자 또는 보증을 하고 민간금융을 유치해 자금을 조달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현대상선이 2M과 맺은 협약이 2019년 말 종료된 이후 2M과 협력범위를 확대하거나 다른 얼라이언스로 방향을 트는 선택을 하기 위해선 2020년 초까지 대형 컨테이너선 확보를 마쳐야 한다는 게 KMI 연구진의 시각이다.

7월 문을 여는 해양진흥공사를 이용할 경우 아무리 빨라도 올해 9월 이후에나 발주가 가능해 2020년 초 선박을 인도받는 건 사실상 불가능하다.

해양진흥공사 자금을 활용하더라도 민간투자자 자금 유치는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 공사 자본금(5조원)으로는 적정선복의 최소 규모 확보도 어려운 실정이다. 

게다가 해양진흥공사는 선박투자뿐 아니라 터미널 투자, 보증, 시황조직 운용, 연구 개발 등의 업무를 추진할 것으로 보여 컨테이너선 확보를 위한 자금 규모는 더욱 줄어들 것으로 판단된다.

김태일 KMI 해운정책연구실장은 "경쟁적으로 선박을 발주하는 글로벌 선사들의 발주 경쟁으로 인해 시장에서도 공급과잉에 대한 우려가 많다"며 "인수합병시장에서 기존 선사를 인수 또는 합병하는 방안도 고려할 필요가 있으며, 해양진흥공사가 주체가 돼 인수합병 펀드를 조성해 민간투자자의 투자 등을 통해 국가 재원의 투입을 최소화하는 방안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머스크라인의 함부르크수드 인수, 코스코의 차이나쉬핑 합병과 OOCL 인수 등이 최근 글로벌 컨테이너시장에서 선대 확장을 위해 취해진 M&A 사례들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7 북미동안 해상운임 2600弗 회복 - 중국 항만 혼잡에 상하이발 2608弗 new D.H.Choi 2018.01.22 0
576 SM상선, 5월 북미서안 북부 신규노선 개설 - 미국과 캐나다 현지 영업조직 모두 갖춰 D.H.Choi 2018.01.19 0
575 에버그린, 국내조선소 등과 대형 컨선 20척 신조 협상 - 척당 신조 컨테이너 가격 1억弗 추정 D.H.Choi 2018.01.18 0
574 컨테이너시장 7대선사 지배체제 굳어진다 - 협상력 커지면서 운임 상승곡선 D.H.Choi 2018.01.17 0
573 세계 20대 컨테이너 선사 ‘해운시장 90% 장악’ - 컨테이너 선복량 1900만TEU 돌파 ‘목전’ D.H.Choi 2018.01.15 0
572 일부 선사 호치민 기항 Terminal 변경 D.H.Choi 2018.01.11 0
571 베트남 항구 상황 안내 D.H.Choi 2018.01.10 0
570 유조선·벌크선 충돌 “한화토탈 배상책임서 제외” - 나용선 아닌 항해용선 땐 화주 지위만 인정돼 D.H.Choi 2018.01.09 4
569 아시아역내 물동량 2개월 연속 두자릿수 증가 - 11월 ‘컨’ 물동량, 전년 동월 대비 14% 증가 D.H.Choi 2018.01.08 0
» 국적 컨테이너선단 확대 전략에 ‘인수합병’ 고려돼야 - 적정 선복 확보에 최대 24조 필요 D.H.Choi 2018.01.05 0
567 BDI 1230포인트…연말 하락세 분위기 이어져 '급락' - 수요 급감 영향 D.H.Choi 2018.01.04 0
566 한국해운연합 인니항로 합리화 'SM상선·장금상선 핵심역할' - 노선 1개 철수…선박 20→16척 감축 D.H.Choi 2018.01.03 0
565 SM그룹 창명해운도 인수 추진…대한해운서 지분 30.63% 확보 - 벌크부문 시너지 확대 기대 D.H.Choi 2018.01.02 1
564 부산항 인천항 잇달아 신기록 작성 - 부산항 2000만TEU 인천항 300만TEU 행사 이틀새 열어 D.H.Choi 2017.12.28 0
563 디얼라이언스, 새해 33루프 운영 - 日 통합3사 ‘ONE’, 서비스 규모 유지 D.H.Choi 2017.12.26 0
562 AADA, 내년 1월15일 韓-호주 운임인상 - TEU당 500달러 D.H.Choi 2017.12.18 0
561 우리나라 무역 1조弗 3년만에 재진입 - 세계 교역 비중 첫 3%대 진입 D.H.Choi 2017.12.15 0
560 ‘선복할당제’ 효과 중일항로 운임 10배 급등 D.H.Choi 2017.12.14 0
559 BDI 1702포인트…전 선형서 대서양↑ 태평양↓- 중대형선 상승세, 금주도 지속 전망 D.H.Choi 2017.12.12 0
558 해운시장 체감경기 여전히 '불투명' - KMI 해운경기실사지수 소폭 상승 D.H.Choi 2017.12.11 0